• 0.50%
  • 변경일 [2020.05.28]
  • 0.84%
  • 공시일 [2021.04.15]
  • 0.84%
  • 공시일 [2021.04.15]
  • 1.05%
  • 변경일 [2021.06.14]
  • 1.28%
  • 변경일 [2021.06.14]
에스원NS
고객센터
Home   /   고객센터   /   금융정보
새소식/부동산 종합 뉴스

보험사들 수수방관에...찾아가지 않은 보험금 11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금리비교몰 작성일20-10-12 10:44 조회151회
  • 목록

본문

정무위 국감서 전재수 의원 지적
통합조회시스템 마련에도 3년만에 3조 늘어


보험금 지급 확대를 위한 제도 개선에도 최근 3년간 만기 도래나 지급사유 발생에도 찾아가지 않은 보험금 규모가 3조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사들의 수수방관 속에 잠들어 있는 보험금 규모만 11조원을 넘어섰다.

12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생명보험사 24곳, 손해보험사 11곳 등 총 35개 보험사가 미급한 보험금은 지난 8월 기준 11조 819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7년 8조48억원에서 201 8년 8조8,515억원, 지난 해에는 10조32억원으로 꾸준히 늘었다.

유형별로는 진단·수술·사망 등 지급사유가 발생했으나 고객이 찾아가지 않은 ‘중도보험금’이 7조590억원에 달했고 만기, 휴면으로 발생한 보험금을 찾아가지 않은 경우도 각각 3조434억원, 4,478억원을 차지했다.

특히 생명보험사의 미지급 보험금 규모가 전체의 96.8%인 10조7,246억원에 달했다. 흥국생명의 미지급 보험금이 2조6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삼성생명(1조5천712억원), 동양생명(1조5천698억원)도 1조원 이상이었다. 손보사는 삼성화재(5,619억원), DB손보(4,625억원), 롯데손보(3,943억원) 순으로 가장 많았다.

이처럼 매년 미지급 보험금 규모가 늘어나는 이유로 전 의원은 보험사들의 소극적인 보험금 지급 통지 행태를 꼽았다. 현재 보험사는 보험금 지급 발생 사실과 수령 방법을 일정 기간 내에 소비자에게 통지하지만 대부분은 우편, 이메일, 문자 등의 방법으로만 통지하고 있다. 금감원 제출 자료에 따르면 보험사가 직접 고객에게 보험금 지급 사유 발생 사실을 알리는 경우는 전체 35개사 중 9곳에 그쳤고 대형 보험사 중에서는 교보생명만이 유선으로 통지한다.

전 의원은 “정부는 2017년 ‘숨은보험금찾기’ 통합조회시스템을 마련하는 등 보험금 지급 확대를 위해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지만 오히려 미지급금은 매년 늘어나고 있어 제도 개선 효과에 의문이 제기된다”며 “보험사의 보험금 지급 의무 강화를 위한 공시의무 부과 등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서울경제
  • 목록

새소식/부동산 종합 뉴스 목록

Total 328건 1 페이지
새소식/부동산 종합 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8 상상인 계열 저축은행, 대출 최고금리 기준보다 1%p 더 … 금리비교몰 06-11 3
327 "종부세 상위 2%로, 어떻게 생각하세요?"…찬성 39% … 금리비교몰 06-10 3
326 ‘코로나19 직격탄’ 영세 자영업자 가구 소득, 2년새 3… 금리비교몰 06-09 3
325 개인사업자 대출, 무턱대고 은행부터 가지 마세요 금리비교몰 06-08 4
324 서울 청약 당첨되려면? 청약가점이 평균 67.17점 금리비교몰 06-07 3
323 지난해 후 HUG 전세보증금반환 신청 10건 중 4건 '깡… 금리비교몰 06-04 6
322 판교 35.5억·의왕 15억·속초 17억… “서울이 싸보인… 금리비교몰 06-03 6
321 집 팔면 양도세 폭탄·빌려주면 신고의무…무주택자 LTV는 … 금리비교몰 06-02 7
320 고가-저가 아파트가격 격차 역대 최대…서울은 중저가도 올라 금리비교몰 06-01 7
319 전세가 사라진다…서울 아파트 '월세 전환' 속도 빨라진다 금리비교몰 05-31 11
318 계속되는 박스권…애플 가상화폐 시장 진출 준비? 금리비교몰 05-28 10
317 ‘줍줍’ 신청자격 강화…청약제도 바뀐다 금리비교몰 05-27 10
316 영끌 투자’ 코인 지키려면 “철벽 보안 환경 만들어야” 금리비교몰 05-26 10
315 부동산 재산세 크게 뛰자 '분납 신청'도 급증 금리비교몰 05-25 9
314 “재산세 부담 너무 크다”…집값 상승에 분납 신청 1년 새… 금리비교몰 05-24 7
게시물 검색
서비스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